본문 바로가기

하루하루

바보

버린지 알았다,
하지만, 버리지 못했나 보다,

충격에 휩싸여,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나의 마음이 짓밟혀버린 느낌이다.

'하루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추석 성묘길.  (0) 2006.10.07
모험  (0) 2006.09.04
하루하루  (0) 2006.08.28
하기 힘든 말,,,  (4) 2006.08.24
바보  (1) 2006.08.06
하드디스크 손상. 노트북 정신놓다.  (7) 2006.07.18
새벽에 감미로운 음악을 들으며  (0) 2006.04.30
한밤중에 컴터 하나랑 노트북 두대랑 놀기  (6) 2006.04.27
이제부터 블로깅 하는 법을 고쳐야겠어요~^^  (6) 2006.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