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과 영화,음악이야기/연극&뮤지컬

[연극] 노이즈오프 Noises Off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객이 스탭이 되는 연극 "노이즈오프"

좋은 기회가 있어서 우연히 예정에 없던 연극을 보게 되었는데,
정말 추천!하고픈 연극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장시에 STAFF 출입증을 준다는 ^^

2006년 히트작이어서 올해 앙코르 공연을 다음달 11일까지 한다고 합니다.

극중 줄거리는 간단하게,

극중 극 'Nothing on'을 하는 극단의 이야기로 개막이 바로 내일인데 연습도 안되고
배우와 스탭사이에 얽히고 설킨 애정관계를 공연을 과연 올릴 수 있을지 관객조차
불안하게 만들며 공연이 시작됩니다.

2막에서는 무대세트가 180도 회전하여 무대뒤의 모습과 상황을 보여줍니다.

이들의 얽히고 설킨 애정관계와 극중내의 공연은 점점 심각해져가며 수습불가능으로 가는
상황이 너무 웃겨서 쓰러질 정도 였습니다.

그리고 "라이어1탄"에서 나온 "유지수"언니의 멋진 모습에 반하여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중 노도둑 역으로 나오시는 분이 원래는 "양택조"아저씨였는데
심근경색 수술로 도중하차 하신거였군요.
지금 하시던 할아버지도 멋지시던데,, 양택조 아저씨~ 쾌유를 빌어요~

안보신 분들은 꼭 보세요.  멋진 오빠는 안나오지만 이쁜 비키역의 유지수언니는
착한 옷차림으로 나온답니다. (위에 사진처럼 더 착하게,)
  • seattle 2007.10.29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신선했습니다. 극장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당신이 스탭이 된다는 발상.. 연극에는 이러한 기발한 발상들이 항상 숨쉬고 있는것 같습니다.
    1,2막이 너무 강렬해서 그랬는지 3막은 살짝 지루함이 느껴지더라고요. 여튼 배우들의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된 것과 몸개그도 괜찮았고.. ㅋㅋ
    그러나, 연극이라는 게 쉽지는 않아요. 영화처럼 일상적으로 '다음주에 xxx가 개봉하는데 보러가자', '오늘 저녁 영화한편 어때?' 등등의 말이 연극에서도 적용될 수 있었으면 하네요.

    • 이 연극 보셨군요~^^전 3막에서 정말 재미있었는데
      점점 망쳐져가는 연극에.ㅋㅋ 정말 많이 웃었어요..ㅋ
      저도 저녁 연극한편 어때?ㅋㅋ 이렇게 말해보고파요~

  • 무지 바쁜네요.
    세미나에 영화에 연극에.....
    좋겠어요...
    시간 있을 때 더 많은 곳을 다녀보길 바래요.^^

  • 양택조 아저씨.. 가 아니라 ;; 할아버지 즈음? ㅎㅎ

    근데.. 정말.. "문화야 놀자." 아닌가요? ㅎ

  • 나도 유지수 언니 보고 싶다.
    침질질

  • 무대에 주인공!?

    이미 스텝이 아닌 주인공!?

    • ^^주인공이지요~ 우리모두~
      prism님두~^_^제 합성사진은
      안주시는건가요?ㅋㅋ 기대하고있는데..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