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하루

유감...

거의 1년만에, 블로그나 트위터에 글을 적어 보고 싶은데,
어떻게 어디서부터 시작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
무슨 말을 써야할 지도 모르겠고.. 몇년동안 했던 블로그가 이렇게 어색하다니..
인터넷 울렁증 같은..

결국, 이렇게 밖에 적을 수 없는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