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이야기

[걷기여행/두번째 발자국] 서울 동작역 ~ 서울 합정역(우리은행서교동지점)

아주 늦은 후기,
지난 토요일 11월 10일 두번째 걷기여행을 시작하였습니다.

목표는 동작역부터 성산대교에서 건너 합정역까지.
(나중에 목표를 수정하여 성산대교 대신에 선유도를 거쳐 합정역으로 갔습니다.)

첫날 15Km를 무난히(?) 걸어주었으니, 두번째는 똑같이 할 수 있을 거란 믿음(!)에,
시작하였습니다.

이번 여행은 아쉽게도 카메라 없이 진행되었고 (중간에 일회용이라도 사려고 했으나, 잘 안되구,,) 날씨는 전날 비로 인해 매섭고, 저는 그걸 아랑곳하지 않고 얇은 옷을 입고 갔으니..
고생이 시작되었습니다.

동작역에서 여의도까지 걸어서 한강 시민공원에서 김밥과 라면을 먹는데
어쩜 그리 맛이 있을까요.. 추운날 벌벌 떨며 먹는데 정말 오랫만에 느껴보는
그 맛 +_+

사진을 보고 매우 실망하실줄 알면서도,
사람의 환경은 얼마나 느낌을 다르게 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한장의 사진입니다.
(참고로 핸드폰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머래도 전 너무 맛있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은 배고플때 먹는 라면이다  - 영화 "식객" 중에...

중간에 너무 허름한 옷 덕분에 여의도에 들러 (너무 추워서 한발짝도 나갈수 없는 관계로)
경로를 조금 수정하여 걸칠옷을 하나 사러 갔는데, 여의도는 정말 아무것도
살곳이 없더군요. 정말 여행은 서울의 다양한 모습을 보게 합니다.

여의도엔 후드티 하나 살곳이 마땅히 없다는것... 나름 광주에서 올라온
저는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ㅁ-

그 미션에 실패하고, 그냥 목도리를 급 구매한 뒤 다시 선유도를 향해
걸어갔습니다.

날씨는 흐리지만 정말 많은 자전거와 사람들은 여가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선유도에 도착! 한것은 좋았지만
예상을 했지만, 커플들의 낙원과, 사진찍는 사람들 정말 너무 많더군요..
털썩, 어찌나 사진찍는 사람들이 부럽던지..
위 글을 종합해보면, 그럼 정말 부러웠던 사람은 커플들이 서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정말 부러웠습니다.

선유도의 가을을 두번째 맞이하니, 또 다르더군요..

이번 멤버도 지난 번의 멤버와 같습니다.
합정역에 도착하여, 저녁을 먹으러 다시 홍대근처까지..걸어가는 하루
추운날 누구하나 포기하지 않고 16Km를 걸은 모두, 스스로 멋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출처 : Chan님

걷기여행은 쭈욱 이어집니다.

물론 추운날씨로 인해, 잠시 한템포 쉴 가능성도 있습니다.

  • 선유도의 가을 좋죠...
    그보다 더 좋은건 선유도의 야경이 아닐까 싶어요.
    설경도...ㅋ~

    • 선유도 야경은 안본지 알았는데

      작년 선유도에서 맛난걸 먹었던 생각이
      나게되며 야경을 본게 생각이 나네요^_^

      선유도 가을 야경 최고!ㅋㅋ

  • 서울 구경도 좋지만
    감기 조심해요..^^

  • 다리가 너무 튼튼해지면...부작용이 있단다... 주의요망~^^

  • 남자친구와 함께가 아니라면 혹은 사진 찍으러 우르르 몰려가지 않는한 선유도엔 들어가지 않는게 좋습니다. 눈 버리고 맘도 상한채 돌아오는 경우가 많죠. ㅋㅋ

    아 그리고 여의도 내의 코스를 보니 63빌딩 내의 쇼핑몰에서 후드티를 구하실 수 있었을텐데요.

  • 음... 서울 한바퀴 다 도시는 게 목표이신가요? ^^
    멋진 추억 만드시는 모습이 부럽네요~ 그러면서 건강도 만들고...
    소심하게 응원해봅니다 ㅋㅋ

  • 다음코스 추천~
    합정 -> 남산 꼭대기
    남산 꼭대기에서 혼자라도 자물쇠 하나 걸고 와라~
    그리고 나중에 남친 생기면 남산가자 그래서 남친 자물쇠를 거기다가 채우는게지... ㅎㅎ
    "넌 내끄야~ 도망치면 디져~!" 그러면서...

  • 위에분 코멘트를 보니... 63빌딩에 그런게 있었군요. ㅋ
    제가 -_- 잘 모르는 바람에 고생 하셨네요. ㅋㅋㅋ

    그리고, 커플과 단체의 압박은.. 정말 대단했죠.. 젝일 -_-+
    ㅋㅋㅋ

  • 16km라..꽤나 긴 거리군요. 추위만 아니면 꽤 재미난 여행이겠습니다.
    여행중 서울에서 자전거 타고 돌아다니던 생각이 나는군요~!
    다음엔 저도 좀 걸어봐야겠습니다~!

    • 추위가 있어서 더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었던 듯 해요
      좀더 멀리 많은걸 보려면 자전거도 괜찮을텐데
      우선 구매를 해야한다는 부담감이..ㅋㅋ

  • seattle 2007.11.16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의도에 이쁜 후드티 파는데 좀 있는데.. 주말이라서 그런거 같네요. 주말에 여의도는 정말 아무것도 없어요 ^^
    그리고 이팀 왠지 무한도전 삘이 나요. 잘되길 바랄께요 ㅋㅋ

  • 예전 인라인을 신고 여의도~잠실 까지 왕복하던 기억이..ㅎㅎ
    강변을 따라 달리다 보면 바람도 좋고.. 기분도 좋았었는데..
    어느덧.. 10년이 지나.. 아저씨가 되어있다는..ㅎㅎ

    쉬엄 쉬엄 걸으며, 좋은 경치 보고~ 사진도 많이 찍어오길^^

  • 젊을때라니.. 아직도 젊구만..버럭..!! ㅋㅋ

    하긴.. 나 국민학교(당시엔 이게 맞음!! 난 초등학교 나온게 아님) 6학년..

    88서울올림픽 구경할때 태어난 애들이 대학생이라는데..

    아저씨가 아닐 수는 없겠군..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