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간관리

내 시간 누가 훔쳐가나... 살아가면서 아직까지 답을 못찾고 있고 쉽게 찾아지지 않을 것 같은 주제가 있다. 그건.. "어떻게 시간을 도둑맞지 않을까?" 물론 나뿐만 아니라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고민하는 주제이기도 하겠지만.. 나의 하루가 너무 짧고, 언제 시간이 이렇게 흘렀지? 세월 참 빠르다...라는 말을 참 많이 하는 것 같다. 그말을 할 때마다 시간의 노예가 된듯 하고 시간이라는 녀석이 참.. 야속하기만 할 뿐이다. 요즘엔 해결책을 다른때보다 더 강구중이고, 그 시간이라는 녀석을 내것으로 만들기 위해 구애중이기도 하다. 언제까지 해야할지는 모르겠지만(아마 평생??) 그래도 매력적인 것 같아서 놓칠 수가 없다. 지난주에 도서관에서 여러책을 찔러보던 중 흔하디 흔하고 널리고 널린 시간관리에 대한 책을 속는 셈치고 집어들어봤다. ..
시간관리에 대해서, 요즘 효율적인 시간관리를 못하고 하고싶은 일들과 해야할 일들의 사이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시간관리에 대한 책도 읽어보고, 고민도 해보는데 시간을 저의 것으로 만들기엔 참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당신은 어떤 유형인가? 시간 파괴형 : 일단 시간 관념이 없다. 자기 시간도 못 챙기고 남의 시간마저 잡아먹는 타입이다. 시간 소비형 : 의욕이 없어 하루 24시간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한다. 세 끼 밥을 챙겨먹는 것으로 하루를 때우는 편이다. 그래도 늘 '바쁘다,바빠' 란 말을 입에 달고 산다. 시간 절약형 : 계획표에 생활을 맞춰 살아가는 스타일. 비교적 짜임새 있게 살아간다. 그러나 늘 정신없이 바쁘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타입이다. 시 간 창조형 : 하루 24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