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동재미꺼리

스타크래프트 2가 영상을 공개했네요~

오늘 WWI에서 발표가 있다고 해서 설마하며, 기대했는데
역시 동영상을 보니, 사람들의 박수소리가,,,
3D라 역시 달라보이긴 하군요




관심있는 질문중에,

스타크래프트2에서 등장하는 종족은 기존 3종족이며 당초 스타크래프트1의 싱글플레이에서 암시돼 추가할 것으로 예상됐던 제4의 종족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배틀넷 지원한다. 또한 기존 배틀넷 운영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배틀넷을 발전시킬 것이다. 유료화는 비즈니스모델과 관련됐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 없다. e스포츠 게임은 한국 등 전 세계 e스포츠협회, 방송국과의 협력으로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

유닛 설명 동영상

이번에 발표에선 프로토스의 새로운 유닛이 많이 보이는데요
아직 개발중이라고 하니, 다른 종족도 새로운 유닛이 많아지겠지요

프로토스의 거상이라는 유닛은 절벽도 뛰어넘을 정도로 다리가 긴 종족인데
동영상에서 보면 저글링이 거상을 쫓아오다가 절벽으로 거상이 올라가 버리니
닭쫓던개 지붕처다보는 상황..
저그 유저로서, 난감할것같네요.. 하지만, 거상도 공중유닛에는 속수무책으로
당한다고 하니, 거기서 위로를 해야할 수 밖에,

순간이동되는 유닛도 있고,, 이런점은 깜찍~하네요




종합적으로 제가 동영상을 본 느낌은 움직임등이 워크래프트와 너무 흡사하단 느낌이 듭니다.
보호막(?)등이나,,,
화려한 움직임에 많이 신경쓴듯하구(당연한 말이겠지만,,,^^;;)
호기심으로 출시되면 하고싶겠지만 아직 저는 음 아직...입니다.
하지만 개발완료되고 그 이후의 결정은 아직 아무도 모르겠지요


  • 워크 3도 복잡하고 스피디하지 않아서 국내에서 환영받지 못한 측면이 있는데, 스타 2도 유닛 개별의 패시브 스킬이나 특수한 형태의 방어형태 등으로 생각보다 많이 복잡한 측면이 보이네요. 새로운 적응을 필요로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 스타의 묘미는 유닛들을 깨우치고 그 유닛의 능력보다는(물론 중요하긴 하지만)
      유닛의 조합과 플레이어의 전략만 있으도 최고의 게임이 되는데요
      스타 자체가 복잡해지면, 외면받을 수도 있을거 같아요
      아직 개발단계중이니, 이런 점들을 충분히 고려하며
      개발을 해서 멋진 게임이 나왔으면 해요~^^

  • 사실 3D가 대중화가 될려면 아직 멀었다고 봅니다만..

    혹시 또 모르죠. 스타크래프트의 후광을 입고 또 일대 혁신(?)을 가지고 올지..

    • 버리 2007.05.21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타크래프트가 또 기록을 세울수 있도록
      잘 만들어졌으면 좋겠는데요...

  • 재미가 있을려나?? 왠지 워3꼴 날듯한...ㅡ.ㅡ

  • 와...정말..

    멋지다는 표현밖에..

    개발툴이 워3와 비슷할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요새 커맨드앤컨커 타이베리안선4 던가? 그것도 있던데

    스타를 겨냥한 작품인듯 합니다..

    오 갑자기 마음이 마구 설레입니다 ㅎ

    버리님 나중에 저와 한게임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