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리야 날자

화려한 휴가 세트장에 다녀왔습니다. 본문

책과 영화,음악이야기/영화

화려한 휴가 세트장에 다녀왔습니다.

버리 버리야 2007.08.25 09: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여름 휴가때 고향 광주에 다녀왔습니다.
너무 오랫만에 가는지라 가는길이 어찌나, 설레던지..^^
그 광주가 머 그리 멀다고 반년만에 가지는지..ㅠㅠ
돌아온지 일주일되었는데 이제 포스팅을,,ㅠㅠ

아무튼, 영화의 기억도 살릴겸 친구들과 화려한 휴가 세트장에 다녀왔습니다.

처음에 버스를 타고 가려했으나, 모르는길을 버스 탔으면 큰일 날뻔했습니다.
관광용으로 놔둘건 아니라 그런지 표지판도 없고,,ㅠㅠ
차에서 내리니 내년 3월이면 철거가 된다는데 아쉬운 마음과 영화속의 주인공이 된 것처럼
세트장이 반겨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에 뚫린 저 구멍을 보고 얼마나 무자비하게 국민을 향해 총을 쏘았을지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나름 많은 사람들이 바람을 쐬러 나오기도 하고
또 버스를 빌려 투어중인 여행객들도 보였습니다.

멀리서 보니 정말 실제 건물처럼 보이더군요.
세트장을 5~6군데 정도 다녀보았는데 (민속촌까지 하면 10개 정도 되겠군요..^^)
이번엔 광주에 대한 어떤 향수(?)랄까,, 생각되어 추억을 떠올리는 계기도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앞에 서있는 버스에 들어가보면, 그당시의 광주 모습을 조금 볼수 있고,
누군가가 창문에 낙서도 해 두었더군요..

다른 분들의 블로그를 보았을때 평소에 5.18 사진전을 하는듯했는데
제가 갈때는 없더군요..

요즘 많은 이슈가 떠오르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한곳으로 우루루 모여서 이얘기 저얘기를 하고
또 다른곳으로 모여서,,, 또,,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주는것이 더 필요할 듯합니다.
2 Comments
  • BlogIcon Heart 2007.08.26 00:44 신고 즐거운 휴가 되셨겠네요 ^^
    버리님이 말씀하신 대로 정말 중요한 건, 5.18이 단순히 화려한 휴가의 히트, 그리고 그 배후(확실치는 않으니...)에게 이용당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그나저나 영화 세트장이라... 사진을 보니 저도 구경해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
  • BlogIcon 버리 버리야 2007.08.26 01:28 신고 ^^네 오랫만에 절친한 친구들과의 만남이 설레이고 즐거운 휴가였지요..^^
    뜨겁게 달아올랐다가 순식간에 식는 그런 주제가 안되었음 하는데, 이 포스팅이 잠시나마 잊었던 것을 다시 생각나게 했음 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