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리야 날자

[영화] 화려한 휴가, 광주사람인 저도 용감했던 그 날의 광주사람이 자랑스럽습니다. 본문

책과 영화,음악이야기/영화

[영화] 화려한 휴가, 광주사람인 저도 용감했던 그 날의 광주사람이 자랑스럽습니다.

버리 버리야 2007.07.29 17:18
화려한 휴가의 개봉을 오랫동안 기다려왔습니다.
예고편만 보고도 눈물을 흘릴정도로 영화를 보고서가 아닌
그때 당시의 상황을 생각하니, 눈물이 그냥 흘렀습니다...

개봉첫날에 보고싶었으나 광주 친구들과 같이 보기위해 주말에 보게 되었고
생각치 못한 매진때문에 심야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광주에서 태어나 24년을 살았으니, 어렸을 적부터 광주의 최대 번화가이자,
5.18 역사현장인 금남로, 충장로에 나가보면 끔찍한 사진들이 많이 걸려있었습니다.
그때 태어나지 않았어도 광주에 살면서 그 사진을 보며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5.18 묘지에 가보면 여기 뭍혀있는 사람이 어떻게 죽게 되었는지도 짧지만 문장으로
적혀있습니다.

지금도 기억나는 것중에 하나는
남편이 바깥에 나가 들어오지 않자 아내가 걱정이 되서 집밖에서 남편을 기다리던 중
숨졌다는 내용이 기억납니다.
아무런 시위 조차도 하지 않던 시민들도 죽는 말도 안되는 현장이었던 것이지요.

잡힌시민들은 옷을 벗긴채 어디론가 이동을 하였고,
때리고, 죽으면 발에 돌을 묶어 떠오르지 않도록 강물에 버려졌다고 알고 있습니다.

영화는 그 참혹함을 잘 포장하여 광주시민뿐만 아니라 그런 일이 있었는지도 모르는
다른 지역의 사람들도 극장을 찾을수 있게 잘 만들어 졌습니다.

영화를 보며 나오는 장면장면은 여기가 어딜 나타내었는지(세트장임에도 불구하고)
한눈에 알아 볼수 있도록 재현도 잘 되어 있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나서 잠깐의 이슈에 그친다 하더라도 행복할 것 같습니다.
5.18이 광주시민만의 일로 끝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무구하게 죽었던, 그리고 용감했던 그 분들을 꼭 기억하겠습니다.

영화내용을 다 알고 보아도 푹 빠질수 있고 가슴아픈 영화입니다.
이 영화를 보고, 광주시민만의 일이 아닌 그때 그 당시 우리의 알권리가 묻혀져 한 나라 안에서도
많은 사람이 죽어가는 그때 그 순간에도 폭도로 몰아져가는 걸 보고 남일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었던 우리 시대의 아픔을 꼭 서로 치유해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정치에 관심도 없고, 정동영의 지지율을 높일 생각도 없습니다.
그냥 그 당시에 기자였던 한 사람의 묻힌 기사를 전하고 싶을 뿐입니다.


그들만의 화려한 휴가, 왜 작전명이 화려한 휴가였는지 정말,,





이번 휴가때는 꼭 광주에 내려가 세트장(광주 첨단)을 가볼 생각입니다. ^^
국립 5.18묘지에 찾아가 보고 싶으시다면 : http://518.mpva.go.kr/index.asp

세트장보다 5.18에 가셔서 그때 그분들을 위로해 주신다면 더 큰 그분들을
기억할 수 있겠지요..

5.18기념재단의 5.18상황일지 : http://www.518.org/main.html?TM18MF=A030103
2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