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리야 날자

[연극] 라이어1탄.. 거짓말 세상에 빠져보아요~ 본문

책과 영화,음악이야기/연극&뮤지컬

[연극] 라이어1탄.. 거짓말 세상에 빠져보아요~

버리야 2007.07.15 22: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연극을 보았습니다. 서울생활에선 첫 소극장 연극을 체험(?) 하였습니다.
몇년동안 쭉~ 이어져 오는 말로만 듣던 "라이어1탄"을 보았습니다.

한 남자의 하나의 거짓말에서 비롯된 거짓말의 거짓말,, 그리고 거짓말,,

삼성역 상상아트홀에서 보았는데 후기대로 연극 시작과 동시에 에어콘을 꺼서
중간점부터 더워짐을 느꼈습니다. 그 건물은 강약 조절이 안되고 오로지 on/off만 된다고
하더군요. 연극이라 에어콘의 소음때문에 집중할수없어 그냥 off한 채로 진행이..

그래도 그 더움을 살짝! 느낄정도로 정말 유익한 연극이었습니다.
배우들 모두 땀을 흘리며 몰입하는 모습이 더움따위야 상관없었습니다.

제가 거짓말을 나름 싫어하는 이유는,
이 연극에서 처럼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고, 또 거짓말을 낳는데,
이것도 머리가 좋아야 거짓말도 안들키게 잘할 수 있을텐데
너무 많은 거짓말을 하면 꼬여서 상황정리 뿐만 아니라
저처럼 머리가 심히 뛰어난 편이 아니면 들키기 좋은지라,
라이어1탄에서처럼 멀쩡했던 사람이 이상하게 되고,
겉잡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되겠지요,

처음엔 상대방에게 거짓말을 한거지만 나중엔 자기자신의 거짓말을
이기지 못해, 결국 자기자신이 괴롭기 때문에,,,

이상, 너무나 당연한 말을 늘여놓았습니다.

아무튼 보신분들 많으시겠지만,
한여름 시원하게 웃을수 있는 유익한 연극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음약한 존 스미스의 역을 맡으신 배우 이석호님의 완전 팬이 되었습니다.
연극이 끝나고 같이 사진찍으면서 가까이에서 뵈니 더욱 멋있더군요..ㅠㅠ
이 사진은 다른분과 찍으실때 틈을 타 한컷. 제 카메라를 봐주시는 센스.
근데 너무 급히 찍은터라, 조절이 안돼서,,아쉬울 뿐..ㅠㅠ
이마의 상처는 연극초반부터 계속 반창고를 붙일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는데
사진찍으실때도 붙이시고,,,,;;

연극에서 빠져나오고 싶은데, 안나와집니다..^_^

배우소개 & Synopsis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