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리야 날자

2009년 정말~ 가는거야?? 본문

내가 바라는 나

2009년 정말~ 가는거야??

버리 버리야 2010.01.01 00:05
이제 올해가 정말 얼마 안남았다. 흑흑
너무 오랫만에 블로깅을 하는지라 어색하기까지 하다..

올해를 생각해보니..전과는 다르게 참 힘들었단 생각이 드는 한해였다.
고민도 정말 많았던 탓인지 더 아픈적도 많았고 그래서 더 많이 울었고 더 많이 외로웠던 것 같다.
어쩜 마지막 날인 오늘. 몸살나서인지 체한건지 잘 모르겠지만 온몸에 기운도 없고 밥도 거의 못먹다니..

그래도 땀흘리며 춤추는 재미~ 나의 꿈이었던 피아노를 다시 시작하게 되어 흠뻑 빠져 나를 쓰러지지 않게 
버티게 해주었던 것 같다.  

얼마전 다녀온 일본여행에서 내년 점괘를 점쳐보니~대길~~이 나왔다.
요 근래 액땜도 많이 했으니, 그 행운을 믿어보려고 한다~ 그리고 왠지 예감이 좋다!!  


내일이면 그리운 가족품으로 가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2010년 맞이해야징~

제 블로그 찾아오시는 분들 ~
2010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