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리야 날자

[자라섬 째즈 페스티벌] Jazz음악은 역시 공연! 본문

여행 이야기

[자라섬 째즈 페스티벌] Jazz음악은 역시 공연!

버리 버리야 2008.10.14 13:38
일년동안 기다리고 기다리던,  5회 가평 자라섬 째즈 페스티벌에 당일치기로 10월 3일!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가기 전 아주 간단히 사전조사를 해보니 분위기가 돗자리를 펴놓고 편하게 듣는 분위기임을 파악하고 돗자리만 챙겨서 행사 동안에 다니는 서초구청에서 출발해서 강변 테크노마트를 지나 자라섬에 도착하는 셔틀 버스를 10시 첫차를 타고 기쁜 마음으로 출발!~~

그러나! 3일 연휴기간이라 그런지 서울을 빠져나가는 차가 너무도 많아서 처음부터 가평 도착시까지 쭈~~욱 막혀서 가는 시간이 거의 5시간! 걸렸습니다.
중간에 한번도 못쉬고...휴..

그래두 가는 내내 수다떠느라고 정신없이 가다가 마지막 30분 자고! 나니 어느새(?) 가평에 도착하였습니다.

가평역 근처에서 행사장이 몇군데 흩어져 있는지라 그 행사장만 순회하는 셔틀로 다시 갈아타고 메인 행사장에 내렸더니 보이는건 왠 야영장!~

와우 이런곳에 야영장이 있을 줄이야. 내년에 다시 가면 꼭 야영장에서 1박을 묵도록 해야겠단 생각이 들정도로 잘 되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1일 입장권을 끊고, 째즈 잡지중에 유명한 jazzpeople과 program book 합본호를 나눠주는 군요. 이히~

공연장까지 길을 쭉~ 따라 들어가니 공연장이 보이고 양쪽에 화장실이 여러개 놓여있고, 뒤편에는 여기까지 이동해온 편의점, 치킨집, 와인과 맥주를 팔고,
기념품도 팔고 CD도 팔고 그렇군요. 한가지 아쉬운건 화장실은 괜찮았는데 먹거리를 살 때는 역시나 너무 긴 줄을 서야해서 너무 아쉬웠습니다.

다음에는 좀 더 계산대도 많고 컸으면 하는 바램이 있군요.

자리를 잡고 앉으니 4시 공연이 시작되는 군요. 앞에서 3번째줄쯤에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 무대위에 올라오는 사람들을 보니!! 좀전에 5시간 걸려서 같이 버스를 타고온 그분들이!!!!

아~ 버스 옆자리에 앉았었는데 몰라뵈었군요!. 그분들은 작년 처음 열린 자라섬국제재즈콩쿨에서 우승을 차지한 색소포니스트 켄지 오매님과 그의 멤버(?)분들이!


그 다음은, [빅터 베일리 그룹!]

빨간 레게머리의 saxophone과 keyboards를 연주한 Casey Benjamin도 인상깊었습니다.
점점 무르익어가는 분위기~~


[어느덧, 날이 저무는 군요..]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에서 인상깊었던 점은 개막식이 정말 짧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세분이 나오더니 간단한게! 한말씀씩 하시고 북을 울리고 나니..

불꽃놀이가 팡팡~!! 터지는...

꽤 오랫동안 계속된 불꽃놀이 덕분에 더욱 아름다운 시간이 되었습니다.ㅎㅎ

사실 홈페이지에서 음악을 들었을 땐 나와 맞지 않네~ 생각했던, 그리고 참여한 연주자들 중 가장 멀리서 온 13,000Km를 달려온
Afro-Cuban Jazz&world 음악을 하는 오마르 소사 아프리카노스 퀄텟!

와우 째즈를 모르는 사람으로선 굉장히 생소한 째즈가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는데 예상외로 무대매너도 너무 좋고,너무 흥이 나게 해준 그의 음악! 여기저기서 몸의 리듬을 타고 환호성도 점점 커지는...





와~ 드디어 하루중에 가장 기다렸던 사다오 와타나베!
올해 나이 75세지만 노익장을 과시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분 답게 그의 멤버도 많군요.
음악이 듣기 너무 편한 음악이라 좋아했는데 역시 직접 들으니 더욱! 멋있군요..와우~ +_+


11시가 거의 다 되어서 끝난 메인 공연장에서의 공연을 마치고 아쉽지만 새벽에도 열리는 공연까지는 못보고 서울로 돌아오는 버스를 타니 올때는
강변까지 50분만에 옵니다. 와우...이 거리를... 아침부터 저녁까지 몸은 피곤했지만 너무 재미있고 흥겨웠던 날이었습니다.


Jazz를 모르지만, 진정 즐길 수 있게, 그리고 빠져들 수 있게 만들어 준 계기가 된 듯 합니다.
Jazz! 앞으로 와방 사랑할 거에요~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