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버리야 날자

[책] Passion makes you sexy - 책 글귀하나 기억하기 본문

책과 영화,음악이야기/책

[책] Passion makes you sexy - 책 글귀하나 기억하기

버리 버리야 2007.09.22 02:16
5년 후 당신의 모습은 구체적으로 무엇입니까?


공감1.

소에 쟁기를 달아 밭은 갈던 농부가 있었습니다. 반대편 나무가 있는 곳까지
삐뚤어지지 않고 곧게 밭을 갈고 싶었던 농부느 자신이 내딛느 한 발, 한 발을
곧게 내딛는지 똑똑히 쳐다보며 밭을 갈았습니다.
그런데 농부는 반대편에 있는 나무에 다달아 위를 돌아본 후 깜짝 놀랐습니다.
한 번도 다른 곳을 보지 않고 똑바로 걸으면서 밭을 갈았지만,
밭고랑은 지렁이가 지나간 것처럼 꾸불꾸불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는 전보다 더 정신을 바짝 차리고 다시 한 발, 한 발 자신의 발부리를 보고 걸으며
밭을 갈았지만 결과는 똑같았습니다.
도무지 이유를 알 수 없어 고개를 갸우뚱거리는 그에게 지나가는 한 행인이
말했습니다.

"밭을 보지말고 저 멀리 밭 둑에 있는 나무를 보고 걸어가시오.
그러면 곧게 갈아지는 법이라우."


농부는 그 행인의 말을 듣고 반대편에 보이는 나무에 눈을 고정하고
다시 밭을 갈았습니다. 바로 눈 밑의 땅바닥에 시선을 두기보다는 멀리 있는
나무에 초점을 맞추니 속도도 훨씬 빨랐습니다.
드디어 반대쪽에 도착해 뒤를 돌아보니까 밭고랑은 처음부터 끝까지 곧은 직선이었습니다.

우리가 꿈을 이뤄가는 과정 역시 농부가 밭을 가는 과정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먼저 자신의 구체적인 목표를 정하고 그 목표에서 시선을 떼지 않은 채 묵묵히,
열정적으로 도전한다면 큰 시행 착오 없이 전진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뚜렷한 목표도 없이 당장 눈앞만 보고 움직인다면 목표는 점점 더 자신에게서 멀어지게 됩니다
.

그리고 자신은 똑바로 걷고 있다고 생각할지 몰라도 그것이 모두 시행착오였다는 것을
뒤늦게 알고 후회하게 될 것입니다.
농부에게 있어 나무는 바로 우리가 그리는 5년 후의 구체적인 모습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10 Comments
  • seattle 2007.09.22 09:43 신고 제가 가장 필요한 덕목(?)을 주제로 하셨네요. 한치앞에만 너무 연연해 하는 제 모습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데, 그러나 잘 고쳐지지도 않아요..
  • 버리야 2007.09.22 09:57 신고 저도 잘 고쳐지지 않아요..ㅋㅋ 고치는 사람과 고치고싶은 사람의 차이가 언젠가는 나타날것같아요.. 농부처럼
    최후에는 곧은 직선으로 걷고싶어요~
  • BlogIcon Chan 2007.09.22 13:02 신고 멀리 보고 가는것도 중요하겠지요.

    하지만,
    한발앞의 돌부리를 보지 못한다면, 걸려서 넘어지지 않을까요?

    단, 내가 저 나무(목표)를 보며 밭을 갈때,
    이끌어주는 소(멘토)의 힘이 세다면,
    그것 역시 수월하게 넘어 갈 수 있겠지요? ^_^?

    추석 잘 보내세요 ^_^
  • BlogIcon 버리 2007.09.24 13:40 신고 맞는 말씀이에요..ㅎㅎ
    하지만 늘~ 한발앞의 돌부리만 보고간다는것이 문제이지요..

    운전할때처럼 멀리도 보았다가, 한발앞도 보았다가
    적당히 잘 살피며 가는게 중요한것 같군요~
  • 반딧불 2007.09.24 21:00 신고 개인마다 집중력의 차이에 의해 목표의 거리 조절을 잘해야 된다고 봄니다.
    너무 멀면 가다가 지칠수 도 있고 너무 짧으면 한발앞만 보고 가는 농부가 되겠죠.
    집중력이 별루 좋지 않은 저같은 경우는 목표를 짧게 잡는 편이죠.. 짧은 목표와 일직선을 만들기 위한 먼 목표를 정하죠.. 짧은 목표를 모으면 조금 꾸불꾸불할지라도 일직선이 되죠..

    추석 잘 보내세요.
  • BlogIcon 버리야 2007.09.27 10:18 신고 반딧불 아이디가 참 정감가네요..^^ 뉘신지는 잘 모르겠으나,,ㅎㅎ
    짧은 목표를 모으면 언젠가는 일직선된다는말
    멋지네요~^_^
  • 남규라파엘 2007.09.27 18:16 신고 버리님이 소개해준 책 덕분에...
    정말 책을 싫어하는 이몸도 열심히 읽었답니다.ㅋㅋㅋ
    잘 살고 또 보게요. 크크크
  • 버리야 2007.09.28 00:37 신고 ㅋㅋ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이에요..
    처음 한두번 자기계발서를 읽을때 감흥이 왔다가
    지금은 오지않기에 잘 안읽는데
    이건 한사람이 어떻게 어떤 주관을 가지고 사는지
    그냥 술술 읽어가서 묘한 감동이 오는것 같아요..
    이책을 검색하면서 제 블로그도 알게되고, ㅎㅎ
    블로그이름 잘 지은거 같아요..ㅎㅎ
    한눈에 나인지도 알고,ㅎㅎ 기분 묘하네요..ㅎㅎ
  • BlogIcon 산골소년 2007.10.01 13:20 신고 버리후배 책 열심히 보네~! 나도 읽어보고 싶다~
    버리후배도 구글러 같은 큰회사에서 대성했으면 좋겠네~ :)
  • 버리야 2007.10.01 13:39 신고 꼭 한번읽어보세요
    산골소년님두 열심히 사시니깐,,ㅎㅎ
    열심히 열심히 살아야지요.^^
댓글쓰기 폼